목차

문화누리카드 267만 명에 11만 원씩 지원

정부는 올해 취약계층 문화 누림 기회를 위한 ‘통합문화이용권(이하 문화누리카드)’을 267만 명에게 지원한다. 지난해보다 263만 명보다 4만 명 늘어난 규모다. 또한 고령자와 장애인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큰 글씨와 점자 홍보물 제작 등 맞춤형으로 이용 지원을 강화한다. 31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같이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의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문화누리카드 지원 사업은 6세 이상(2017. 12. 31. […]

정부는 올해 취약계층 문화 누림 기회를 위한 ‘통합문화이용권(이하 문화누리카드)’을 267만 명에게 지원한다. 지난해보다 263만 명보다 4만 명 늘어난 규모다. 또한 고령자와 장애인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큰 글씨와 점자 홍보물 제작 등 맞춤형으로 이용 지원을 강화한다.

31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같이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의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문화누리카드 지원 사업은 6세 이상(2017. 12. 31. 이전 출생자) 기초생활수급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의 문화예술·여행·체육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 급여의 경우 수급자로 선정된 초·중·고 학생 외에 나머지 가구원도 통합문화이용권을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는 총 2983억 원(국비 2102억 원, 지방비 881억 원)을 투입해 267만 명에게 연간 11만 원을 지원한다.

전국 27000여 개 문화예술·관광·체육 가맹점서 이용

문화누리카드는 전국 약 2만7000개의 문화예술, 국내 여행, 체육 분야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영화 관람료 2500원 할인, 도서 구매 시 10% 할인, 스포츠 관람료 40% 할인, 공연·전시 관람료, 악기 구입비, 숙박료, 놀이공원(테마파크) 입장권, 체육시설 이용료 및 스포츠용품 할인(각 가맹점 할인율 상이) 등 다양한 혜택을 함께 제공한다. 문화예술단체가 기부한 입장권 ‘나눔티켓(무료 또는 할인)’도 1인당 4매까지(월 3회 한도) 사용할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의 지역·분야별 가맹점 정보와 무료 및 할인 혜택, 나눔티켓 등 자세한 내용은 ‘문화누리’ 누리집(www.mnuri.kr)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이용자요건 만족하면 지원금 자동 충전… 2.1.~11.30. 신규 발급

또한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중 수급 자격을 유지하는 경우 별도 신청 없이 자동으로 올해 지원금이 충전된다. 지원금 자동 충전이 완료된 대상자에게는 자동 재충전 완료 알림 문자가 발송되며, 2월 1일 이후에는 전국 주민센터와 문화누리카드 누리집, 전화 ARS(1544-3412),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자동 재충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자동 재충전 대상자가 아니거나, 새롭게 문화누리카드를 신청하려면 전국 주민센터와 문화누리카드 누리집, 전화 ARS(1544-3412), 앱을 통해 오늘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발급받을 수 있다. 올해 발급받은 문화누리카드는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지원금은 국고로 자동 반납된다.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이용지원 강화

문체부는 개별적으로 이용권(바우처) 사용이 어려운 고령자와 장애인 등이 더욱 편리하게 문화누리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문화서비스 운영, 큰 글씨 및 점자 홍보물 제공, 문화상품 연계 전화 주문 책자 제작 등 맞춤형 이용 지원을 강화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행정안전부와 협업해 정부 지원 이용권(바우처) 최초로 민간 모바일 앱과 연계한 통합문화이용권 발급 및 이용 서비스(간편 결제, 잔액조회, 이용 내역 조회 등)를 지원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취약계층의 공정한 문화 누림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연차별 문화누리카드 지원 확대를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문화누리카드 수혜자가 문화로 일상의 행복감과 활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월간요양]

목차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
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