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취약계층 전기요금 복지할인, 고효율 가전제품 사면 20% 환급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일)부터 전기요금 복지할인을 받는 약 350만 가구를 대상으로 ‘취약계층 고효율 가전 구매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에너지 취약계층의 저효율 제품을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 지원함으로써 에너지비용 절감과 고효율 제품 보급 확산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년(‘21~’22년)간 한국전력공사 자체 예산을 활용해 전기요금 복지할인 가구당 고효율제품 구입 가격의 10%, 가구당 30만원 한도로 해당 사업을 시행했다. 올해부터는 가구당 30만원 한도는 […]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일)부터 전기요금 복지할인을 받는 약 350만 가구를 대상으로 ‘취약계층 고효율 가전 구매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에너지 취약계층의 저효율 제품을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 지원함으로써 에너지비용 절감과 고효율 제품 보급 확산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년(‘21~’22년)간 한국전력공사 자체 예산을 활용해 전기요금 복지할인 가구당 고효율제품 구입 가격의 10%, 가구당 30만원 한도로 해당 사업을 시행했다.

올해부터는 가구당 30만원 한도는 유지하되, 전기요금 복지할인 가구를 2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우선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은 장애인(1~3급), 국가·상이유공자(1~3급), 독립유공자,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 생명유치장차 사용 가구에 대해서는 환급 비율을 기존 10%에서 20%로 확대한다.

다만, 3자녀 이상, 출산(3년 미만) 가구, 5인 이상 대가족 가구에는 기존처럼 10%를 환급한다.

소요 예산은 139억 2000만 원이며, 소진 시 환급사업이 연말 이전에 조기 종료될 수 있다.

대상 가구의 소비자는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구매한 대상제품의 효율등급 라벨과 제조번호 명판, 거래내역서, 영수증 등을 구비해, 온라인 홈페이지(http://www.en-ter.co.kr/support/main/main.do)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포털 검색창에 ‘고효율 가전 환급’ 입력 시에도 홈페이지 이동이 가능하며, 홈페이지에서 신청방법, 지역별 담당자 등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해 2022년 12월 31일 이전 구매 건은 올해 3월 말까지만 신청할 수 있다.

다만, 한전이 전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는 구역 내 대상 가구는 해당지역 사업자에게 직접 신청해 환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취약계층 고효율가전 구매지원사업을 통해 사회적 배려계층에 대한 에너지복지에 기여하고, 연간 약 8GWh의 에너지절감(약 2,100가구(4인 기준)의 1년 전력 사용량) 효과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월간요양]

목차
뉴스레터 구독하기
뉴스레터 구독
cross